프로야구 시범경기 1위 롯데, 시작이 좋지 않다...

스포츠▶스토리/야구 2010. 4. 2. 11:46

2010년 프로야구가 시작 되었다.
3월 27일 개막으로 시작된 프로야구 기대와 설레임 가득으로 올시즌 대박을 예고 하였다.

많은 전문가들이 4강 예상팀으로 기아,SK, 두산, 삼성을 지목한 가운데
프로야구 시범경기 1위는 롯데가 차지 하였다.
롯데가 프로야구 시범경기 1위를 하였던 기록 중 4강에 진출하지 못한 경기는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초반 롯데에 관심이 쏠리고 있었다.

그렇지만 결과는 3연패로 꼴찌...
유일하게 승리가 없는 팀이 롯데이다....
일명 꼴대라고 불리며 불명예를 얻었던 롯데는 로이스터 감독이 부임하면서 2년연속 4강에 드는 저력을 과시하였다.

2010년에는 롯데가 충분히 우승까지 할 수 있는 전력이라고 자신하고 있는 로이스터 감독...
초반이긴 하지만 롯데는 반드시 연패를 끊어야 할 것이다.


롯데의 제1선발 사도스키
기대감이 큰 투수이다...
지난 넥센과의 경기에서 실책으로 2실점 뒤 바로 홈런을 맞아 점수를 3점을 주기는 했지만
그래도 사도스키의 구질과 방어율은 좋은 편이다.

우천으로 인해 2경기가 최소된 롯데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
4~5선발 이명우와 진명호의 등판을 조금 미루고 다시금 1~3선발을 내세워
롯데의 저력을 과시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그리고 조용한 타선도 폭발한다면 시범경기 1위팀 롯데는 무시할 수 없는 팀이 될 것이다.
위기를 기회를 잡을 것인가?
아니면 계속 위기에 처할 것이가?

롯데의 초반 운명은 과연 어떻게 될 것인가???


2010년 롯데자이언츠 우승할 수 있을까???

스포츠▶스토리/야구 2009. 12. 24. 16:06


2009년 야구는 나지완의 극적인 홈런으로 기아가 우승을 확정지으면 막이 내렸다.
각 구단들은 대부분의 선수들과의 재계약을 완료하고 조만간 각 구단들은 전지훈련을 떠난다.
롯데도 최근에 메이저리그 출신 우투수 라이언 사도스키와 계약을 체결하고 FA 최기문과도 재계약을 체결하여 선수단을 꾸리는데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아직 카림 가르시아와 재계약을 체결하지는 않았지만 가르시아와도 재계약을 체결 할 것으로 보인다.
2008년 로이스터 감독이 첫 부임하면서 롯데는 그 해 3위를 하였다.
그리고 2009년...롯데는 두산에서 최고의 타율을 자랑하던 홍성흔을 영입하면서 우승에 대해 한걸음 더 나가는 듯 했다.
그렇지만 초반 롯데의 성적은 좋지 않았다.
카림 가르시아의 방출설과 롯데의 선수 영입의 저주가 다시금 시작 되는 줄로만 알았다.
그래도 시간이 흐르면서 가르시아의 타격이 살아나고 홍성흔도 롯데에 점점 적응하면서 팀이 상승세를 타게 되었다.
그리하여 마지막까지 삼성과의 순위싸움에서 승리하며 정규리그 4위에 올랐다.

그렇지만 롯데의 플레이오프 진출은 왠지 불안하기만 했다.
2008년 정규리스 3위에도 불구하고 삼성과의 플레이오프에서 내리 3연패를 하면서 아쉽게 시즌을 마무리 했던 기억이 떠올라서 였다.
그리고 두산과의 플레이오프 1차전...롯데는 조정훈의 호투로 1차전을 두산에 승리했다.
그 이후 롯데는 마치 저주의 늪에 빠진 듯 두산에게 내리 3연패를 하며 주저앉고 말았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
롯데의 승리를 향한 투지는 언제나 뜨겁다.
2010년 롯데는 과연 우승할 수 있을까?



1. 2010년 롯데 투수진 
2010년 롯데의 원투 펀치는 외국인 투수 라이언 사도스키와 조정훈이 맞을 것으로 보인다.
사도스키는 메이저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193cm 키에서 나오는 파괴력있는 직구와 싱커가 좋은 투수이다.
그리고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최고의 투구력을 보이며, 완투승 했던 조정훈이 제 2선발로 활약할 것으로 보인다.
그 뒤로 송승준과 장원준, 손민한으로 선발진이 꾸려 질 것으로 보인다.

롯데의 중간 계투진은 지난해에 너무나 잘 막아 줫다.
특히 이정훈 선수가 완벽에 가까운 투구를 하였고 임경완 선수도 불활하며 특급 계투진을 형성 하였다.
그렇지만 2010년에는 마무리였던 애킨스의 재계약 실패로 인해 이정훈과 임경완이 마무리 투수로 변경될 가능성이 크다.
임경완 투수의 경우 과거에 마무리 투수 경험이 있었기 때문에 이정훈 선수보다 마무리 투수로 낙점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본다.
중간 계투는 배장호, 나승현, 이정민 투수가 맡을 것으로 보인다.



2. 2010년 롯데의 타순
투수에 비해 롯데의 타순은 어느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물론 2번과 하위 타순이 상황이 따라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날의 선수 컨디션에 따라 다르겠지만 롯데는 확실한 타자와 백업 타자의 역할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기회가 되면 한방 날려주는 센스있는 타자들이 많다.

예상 선발 라인업
1번 김주찬
2번 이인구 (이승화)
3번 조성환 (박정준)
4번 이대호
5번 가르시아
6번 홍성흔
7번 강민호 (장성우/최기문)
8번 정보명 (손아섭)
9번 박기혁 (김민성/박남섭)

주전 경쟁을 치러야 하지만 역대 실력으로 봤을때 선발 라인업이다.
타격으로 볼때는 다른 타팀에 뒤지지 않는다.
부상이 없고 최악의 컨디션만 아니라면 롯데의 우승이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다.



3. 2010년 롯데의 불안 요소
롯데의 불안요소는 항상 존재한다.
바로 확실한 뒷문(마무리)가 없다는 것이다.
2008년 카브레라, 2009년 애킨스로 롯데는 어느정도 마무리에 대한 수확을 얻었다.
그렇지만 2010년에는 외국인 투수가 아닌 국내 투수로 뒷문을 맡겨야 한다.
과연 임경완과 이정훈이 마무리 역할을 잘 해낼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그리고 들쭉날쭉하는 타자들이다.
중신타선은 물론이고 전체적으로 타자들이 좋을때는 모두 좋고 나쁠때는 모두 나쁘다.
지난해에 롯데의 경기를 보면 승리할때도 5점 이상 차이로 승리하고 패할때도 5점이상 패하는 경기가 많았다.
롯데의 타자들은 타격에 자신감을 가지고 기복이 심한 부분을 반드시 고쳐야 할 것이다.



4. 2010년 롯데야구를 즐겨라~~~
언제나 그랬듯이...롯데는 즐기는 야구를 하여야 한다.
조바심을 가지지 말고 여유롭게 팬들이 바라는 경기를 하면 된다.
승리를 하면 좋지만 패하더라도 최선을 다해 재밌는 경기를 하면 된다.
LG가 신바람 야구를 펼친다고 하지만 신바람 야구는 롯데도 만만치 않다.
흥이 날 수록 실력이 좋아지는 롯데 선수단이기에 항상 웃음을 주고 즐겁게 야구를 한다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것이다.
두려움없고 즐기면서 하는 야구...로이스터식 야구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 2010년 이기를 바란다.






  • 쿄쿄 2009.12.26 00:53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자아자...롯데 홧팅....롯데 우승할꺼에여....

  • tvi 2009.12.30 13:03 ADDR 수정/삭제 답글

    최고의 재택 근무여행 비즈니스를 소개합니다. 세계 50여개국에서 운영중인 TVI를 한국에서도 운영할 수 있습니다. 500달러, 15000달러가 매주, 매달 벌 수 있습니다.
    문의: tvikorea@ymail.com

  • 2010년롯데우승아자 2010.01.01 03:44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자아자 올해2010년
    호랑이해
    올해는롯데자이언츠해가되길빌며
    롯데3년연속가을야구진출과함게
    2010년 올해 꼭우승할거라선수들과감독코티스텝분들믿습니다
    우승할거라믿습니다저희들은롯데팬이이가여
    롯데롯데화이팅
    새용병선발 라이언사도스키도영입해고가르시아도재계약해고 제리로이스감독도재계약해고아무든개대되는2010년올해화이팅롯데 최고! 최강롯데워~~부산갈매기~돌아와요부산항에~